오랜만에 본께 너무 반가왔다. 정말 즐거운 시간이었다. 다음에 또 보자. 철.
피에쓰, 순이씨 고마버! 맛있게 잘 무것쓰~!